리버캠프

인사말

스쳐가는 사람들 모두 뭉게구름을 타고 있었다 잃어버린 시간들은 나룻배 위에서 한가로이 바람 따라 흔들리고 물결은 온갖 꽃으로 만발하여 권태를 속속들이 파고 들었다 노을이 멈추는 마을까지 산 몇 개쯤은 단박에 열렸고 모닥불 사이에서 날밤이 노릇노릇 무르익을 때쯤이면 별이 하얗게 쏟아져 내렸다.
  • 펜션 사진
  • 펜션 사진
  • 펜션 사진

리버캠프가 가족과 연인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쉼터가 되어 드리겠습니다.
마음의 여유와 여행의 추억을 기억하며,생활의 활력을 찾을수있는 시간이 되시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.
감사합니다.

리버캠프 임직원 일동